보로노이, 美오릭에 폐암 치료제 7200억 기술수출

2020.10.20

EGFR/HER2 Exon20 ins. 돌연변이 폐암 및 고형암 치료

뇌 전이암까지도 치료 가능한 정밀 표적신약

美 나스닥 상장사 ORIC에 7200억원 기술이전

미국-유럽 등 내년 하반기 임상1/2상 계획

정밀 표적치료제 신약개발 전문기업 보로노이가 자체 개발한 EGFR(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HER2(인간상피세포증식인자수용체2) Exon20 insertion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NSCLC) 및 고형암 치료제 후보약물을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오릭(ORIC Pharmaceuticals)에 기술이전 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계약금은 1300만달러이며, 전체 계약규모는 최대 6억 2100만달러 규모다. 이는 한화로 약 7200억원 규모이다. 상업화에 최종 성공할 경우 연 10% 안팎의 로열티를 받게 된다.

오릭은 이번 계약으로 중화권(중국, 홍콩, 마카오, 대만)을 제외한 글로벌 판권을 갖게 됐으며, 내년 하반기 중에 임상1/2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현재 EGFR/HER2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로 발생하는 비소세포폐암만을 타겟으로 하는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보로노이 폐암 치료제 후보물질은 발암원인 돌연변이에 매우 선택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적은 부작용으로 우수한 치료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경쟁 폐암 치료 후보물질 보다 뇌로 월등히 더 잘 전달된다. 폐암 환자들 가운데 30~40%가 암의 뇌 전이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데, 상업화 성공 시 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구용 치료제로 환자 편의성도 매우 높다는 것도 장점이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표적치료제 개발에 많은 경험을 쌓은 팀원들이 있는 오릭과 손을 잡게 돼 기쁘다”며 “표적치료제가 없어 일반 항암치료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날이 하루라도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이콥 차코 오릭 대표는 “정밀 암치료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고 있는 오릭에 새로운 파이프라인을 추가하게 돼 기쁘다”며 “앞서 ROS1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Entrectinib) 개발을 진행한 경험을 잘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로노이의 매우 선택적이고 뇌 투과율이 높은 치료제가 그동안 치료받지 못한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릭은 로슈, 화이자, 제넨텍, 바이오젠 등 글로벌 빅파마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고 비소세포폐암, 전립선암 등 항암제 개발에 성공한 임원진들이 지난 2014년 창업한 미국 캘리포니아 기반 나스닥 상장 제약회사이다. 앞서 핵심 임원진이 창업한 이그니타(Ignyta)는 ROS1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엔트렉티닙(Entrectinib)’을 개발한 후 2018년 로슈에 17억달러에 합병된 바 있다. 현재 오릭은 전립선암 및 기타 고형암 분야의 표적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